• 최종편집 2019-07-16(화)

선진, 자매결연 마을 어르신 건강 챙기는 ‘마을주민 영양교육’ 실시

경기도 안성시 성은리 통심, 산직 2개 마을 주민에 농촌 어르신 건강 식습관 전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14 14: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선진.jpg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이 1사1촌 자매결연 마을인 경기도 안성시 성은리 마을 주민과 함께하는 마을 주민 영양교육을 실시했다. ⓒ선진

 

[나눔경제]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은 1사1촌 협약식을 맺은 경기도 안성시 성은리 마을 주민과 함께하는 ‘성은리 마을 주민 영양교육’을 진행했다.
 
선진과 안성시 성은리 2개 마을(통심마을, 산직마을)과 3월 1사1촌 협약식을 맺었다. 이번 영양교육은 협약 체결 이후 함께하는 첫 번째 공식 활동이다. 3월 29일 통심마을을 시작으로 10일 산직마을까지 총 2회 진행되었으며, 총 00명의 주민의 열띤 참여 속에 성료되었다.
 
교육은 어르신들의 식습관과 건강상태에 대한 분석으로 시작되었다. 특히 일반적인 걱정과 달리, 당뇨병, 고혈압보다 농촌 어르신들에게서 많이 보이는 저체중이 더욱 위험하다는 연구 결과에 많은 주민들이 공감을 표했다. 이후 건강 표준 식단, 조리법 등 교육이 이어졌으며, 마지막에는 참가한 주민들이 건강식을 직접 만들어보는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교육이 마무리되었다. 이후 선진은 계절, 시기별로 바뀌는 식재료, 식문화 트렌드를 반영해 정기적인 영양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교육의 강사를 맡은 선진 올바른식단연구회의 임정아 담당자는 “농촌 어르신의 건강 문제는 곡류 위주로 적게 드시는 식습관에서 비롯된다”며 “향후 반복 교육을 통해 육류 섭취와 저염식의 중요성을 알려, 성은리 마을 어르신들의 건강 증진에 도움을 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선진은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마을주민과 직원이 함께 하는 벚꽃축제, 체육대회 등 행사 지원 활동에도 노력할 예정이다.
 
선진 최승원 문화안전관리팀장은 “단순한 기업 CSR이 아니라, 마을주민과 직원간 신뢰를 구축하여 지속적인 상생의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1사1촌의 목표”라며 “주민들께서 이번 교육에 보여주신 큰 성원이 있어, 성은리와 함께할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1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은 45년간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생산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전문기업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47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선진, 자매결연 마을 어르신 건강 챙기는 ‘마을주민 영양교육’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