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3(토)

바이브 측 "'그알' 사재기 후속보도문 감사…사재기 누명 바로잡을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04 15: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jpg


[나눔경제 서현 기자] 그룹 바이브의 소속사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의 음원 사재기 추후 보도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3일 공식 SNS에 "'그것이 알고싶다'의 사재기 관련 후속 보도 내용을 접했다"며 "늦게나마 후속 보도문이라는 어려운 최종 결정을 내려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해주신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최초 방송 이후 1년여의 시간 동안 억울한 누명이 사실이 아님을 밝히고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씌워진 사재기라는 허위사실 프레임과 거짓을 끝까지 바로 잡기 위해서 노력해왔다"며 "이번 보도문이 허위사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의혹을 부풀리지 않는 공정한 판단의 계기가 되기를, 또한 음악만을 바라보고 평생을 살아갈 또 다른 가수들이 추측성 피해자로 낙인찍히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C.jpg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던 박경이 벌금형을 받은 사실을 방송을 통해 알렸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박경은 지난 2019년 11월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등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조작된 세계-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라는 타이틀로 박경이 제기한 음원 사재기 관련 내용을 방송에 내보냈다.

이후 박경은 경찰 조사를 받았고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5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이 내용을 2일 방송 말미 추후 보도문을 통해 알렸다.

이하 메이저나인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메이저나인입니다.

먼저, 언제나 저희 바이브와 소속 아티스트를 아껴주시고 변함없이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1월 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을 통해 2020년 1월 4일 방송되었던 방송 내용에 대한 후속 보도 내용을 접했습니다.

저희 메이저나인은 최초 방송 이후 1년여의 시간 동안 억울한 누명이 사실이 아님을 밝히고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씌워진 ‘사재기’라는 허위사실 프레임과 거짓을 끝까지 바로 잡기 위해서 노력해왔습니다.

방송을 통해 제기된 의혹들이 저희와 해당 없음을 입증하기 위해 수사기관을 통한 수사 요청,음악 사이트와 관련 기관의 수사 협조 요청을 포함하여 가능한 모든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지금도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늦게나마 방송된 보도 부분에 대해서 후속보도문이라는 어려운 최종 결정을 내려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해주신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번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후속 보도문이 허위사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의혹을 부풀리지 않는 공정한 판단의 계기가 되기를, 또한 음악만을 바라보고 평생을 살아갈 또 다른 가수들이 추측성 피해자로 낙인찍히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또한 2021년에는 잠시나마 미뤄 둔 행복과 즐거움 담은 음악과 무대로 함께 할 수 있는 날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저희 메이저나인은 바이브와 소속 아티스트의 매니지먼트로 계속해서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49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이브 측 "'그알' 사재기 후속보도문 감사…사재기 누명 바로잡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