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3(토)

국물처럼 떠먹는 이국적이고 깊은 맛의 ‘오즈키친 스프카레’ 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27 10: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jpg
오뚜기가 국물처럼 떠먹는 이국적이고 깊은 맛의 ‘오즈키친 스프카레’를 출시했다. ⓒ오뚜기

 

[나눔경제 양은아 기자] 오뚜기(대표이사 이강훈)가 국물처럼 떠먹는 이국적이고 깊은 맛의 ‘오즈키친 스프카레’를 출시했다.
 
‘오즈키친 스프카레’는 추운 지방에서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 먹는 ‘스프카레’를 집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밥에 비벼 먹는 카레가 아닌 수프처럼 떠먹는 카레로 더욱 이국적인 향신료의 깊은 맛이 특징이다.
 
국산 닭다리, 닭날개가 하나씩 통째로 들어있으며 슬라이스 연근, 감자, 길쭉한 당근, 메추리알 등 레토르트의 한계를 뛰어넘는 풍부한 건더기가 큼직하게 들어있어 더욱 맛있는 제품이다. 진한 닭육수에 카레의 명가 오뚜기가 비법 비율로 직접 블렌딩한 다양한 향신료로 만든 국물이 듬뿍 들어있어 스프카레 전문점의 이국적인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전자레인지에 3분간 조리해 대접에 따라 국처럼 떠먹으면 진한 닭육수에 블렌딩한 향신료가 들어간 스프카레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오뚜기는 “추운 겨울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는 ‘오즈키친 스프카레’를 출시했다”며 “따뜻하게 데운 후 그대로 떠서 먹는 제품으로 바게트 빵이나 생면 사리를 곁들여도 맛있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943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물처럼 떠먹는 이국적이고 깊은 맛의 ‘오즈키친 스프카레’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