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6(화)

하나생명,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헌 활동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22 14: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jpg
하나생명은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현 활동을 실시한다. ⓒ하나생명

 

[나눔경제 고영권 기자] 하나생명은 도토리를 씨앗부터 작은 나무로 키워 숲으로 보내는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비대면 숲 만들기'는 임직원들이 '집에서 씨앗을 키우는 통나무(이하 집씨통)' 키트를 수령해 각자 집에서 도토리를 한뼘정도 크기의 묘목으로 키운 후, 노을공원의 '동물이 행복한 숲' 에 보내주는 언택트 사회공헌 활동이다. 숲 조성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노을공원에 살다 쓰러진 통나무로 화분을 제작하는 등, 친환경 소재로 키트를 구성하여 쓰레기 배출이 전혀 없는 자연친화적 생태 봉사활동이라는 데에 더 큰 의미가 있다.

하나생명은 2016년부터 매년 노을공원의 '하나생명 행복숲' 가꾸기를 진행하고 있는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실시로 임직원들이 집에서 가족들과 쉽고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도록, 언택트로 숲을 가꾸는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외에도 하나생명은 노을공원을 더욱 가치 있게 조성하는 데에 보탬이 되어 달라는 의미로 노을공원시민모임에 소정의 기부금도 전달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재무기획부 신현성 사원은 "내가 키운 도토리 씨앗이 참나무가 되어 동물이 행복한 숲이 된다고 생각하니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키워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며, "작은 노력이지만 따뜻한 정성들이 모여 자연 생태환경을 되살리는데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 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969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나생명, '비대면 숲 만들기' 사회공헌 활동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