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6(화)

코로나19 기부금 35억, 저소득 장기실업자 ‘생활안정금’으로 쓰인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7 11: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8.jpg
근로복지공단 인재개발원 ⓒ근로복지공단

 

[나눔경제신문=유이정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공무원들이 반납한 급여와 국민들이 기부한 기부금을 저소득 장기 실업자 지원에 우선 사용하기로 했다.
 
9월6일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장기 실업자를 대상으로 생활안정자금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원사업의 규모는 35억원으로, 3,500명의 저소득 장기 실업자에게 각 100만원씩 지원될 예정이다.
 
35억원의 사업 재원은 5월11일부터 8월31일까지 국민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낸 기부금과 장·차관급 공무원의 급여 반납분 등으로 조성한 근로복지진흥기금이다. 정부는 기부금의 취지에 따라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 지원하도록 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에는 긴급재난지원금 기부금은 포함되지 않았다.
 
공단은 생활안정자금 지원을 위해 16일부터 29일까지 근로복지서비스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생활안정자금 신청을 받는다. 지급 대상 조건은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자로 가구소득이 기준 중위소득의 60% 이하인 구직자에 한한다.
 
신청자가 지원 목표 인원인 3,500명을 넘으면 일자리 포털 워크넷에 구직 등록을 하고 60일 이상 경과했는지, 가구원이 2명 이상인 만 40∼60세 세대주인지, 구직활동 계획서 제출 등의 요건을 충족했는지 등의 우선순위 조건을 적용하여 지원대상을 선별할 방침이다.
 
저소득 장기 실업자의 재취업 촉진을 위해서 고용복지플러스센터와 협업을 통한 직업훈련, 취업알선 등 고용서비스도 제공한다. 저소득 장기실업자 생활안정자금 지원사업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근로복지공단 복지사업 콜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생계급여, 긴급복지지원금, 실업급여, 취업 성공 패키지 구직활동촉진수당,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등을 받는 사람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907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기부금 35억, 저소득 장기실업자 ‘생활안정금’으로 쓰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