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4(토)

[지솎가능경영보고서]⑮ 화웨이,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31 17: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화웨이.jpg
화웨이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 추진 등의 성과를 담은 '2019년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화웨이

 

[나눔경제 고영권 기자] 화웨이는 네트워크 안정성 및 보안, 탄소배출량 감축, 기후변화 대응, 유엔(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 추진 등의 성과를 담은 '2019년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네트워크 안정성과 보안은 화웨이의 사회적 책임 및 사명감과 맞닿은 분야다. 화웨이 임직원들은 2019년 한 해 동안 지진, 태풍, 쓰나미, 무력 충돌 등 200곳 이상의 자연재해 및 재난 지역을 방문해 현장 네트워크가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유지해왔다.

또한 화웨이는 신재생에너지, 탄소배출량 저감 및 순환 경제 관련 중장기 목표와 지난 해 성과도 공개했다. 지난 한 해 화웨이는 주요 제품의 에너지효율을 최대 22% 높여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했다. 클린에너지 사용량도 12억5000만kWh에 달했다. 이는 이산화탄소 57만톤을 줄이는 것과 맞먹는 양이다.

순환 경제에 기여하기 위해 제품 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친환경 정책도 폈다. 지난해 회사로 반품된 제품의 재사용 비율은 86%이고, 매립한 폐기물 비중은 1.24%에 불과했다.

화웨이 캠퍼스에 설립한 태양광(PV) 발전소는 19.35메가와트(MW) 용량으로 지난해 1357만㎾h의 전력을 생산했다. 아르헨티나 후주이 프로방스 소재 300MW의 태양광 발전소에 화웨이 스마트 PV(태양전지 패널) 솔루션을 적용했다. 이 발전소는 연간 6억6000만㎾h의 전기를 생산, 16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한다.

화웨이는 디지털 포용 강화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해에는 기지국 구축비용을 절감시키고 교외에 거주하는 4000만명 이상의 사람들을 연결시키는 '루랄스타 라이트 솔루션을 출시했다. 또한, 화웨이는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해 디지트럭 모바일 디지털 교실을 만들었다. 디지트럭은 케냐 외곽에 살고 있는 800여명의 학생들이 디지털 기술 교육을 받을 수 있게 하는 움직이는 이동형 디지털 교실이다.

이밖에 화웨이는 보고서에서 "ICT 기술은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산업계는 사회경제적 발전과 더불어 환경보호, 인류 복지 증진을 위해 더욱 매진해야 한다"고 기재했다.

타오 징원(Tao Jingwen) 화웨이 CSD 위원회 이사장은 "화웨이는 개방과 협업을 통해 모두의 성공을 이룰 수 있다는 믿음을 바탕으로 파트너들과 상생 발전하는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현재 직면한 여러 난제를 극복할 수 있다고 자신하며, 고객들과 보다 넓은 글로벌 사회를 대상으로 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271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솎가능경영보고서]⑮ 화웨이,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