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4(토)

교통사고로 위험 빠진 예비 부부 구조한 육군 장교의 미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9 09: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000520127_001_20200728140321008.jpg
교통사고로 위험에 빠진 예비 신혼부부를 구조한 장예철 중위 ⓒ육군수사

 
[나눔경제신문=유이정 기자] 휴가 중이던 육군 장교가 교통사고로 위험에 처한 예비 신혼부부를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7월28일 육군군수 측은 “육군군수사령부 예하 탄약지원사 1탄약창에서 인사장교로 근무하는 장예철(26세) 중위가 휴가 중이던 12일 오후 통영-대전고속도로 인삼랜드 휴게소 인근에서 앞부분이 심하게 파손된 채 도로 한 복판에 멈춰서 있는 승용차 한 대를 발견, 탑승하고 있던 예비 신혼부부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당시 차량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중앙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 멈춰선 상태였다. 차량 안에는 2021년 결혼 예정인 박희진(35세)씨 예비 신혼부부가 타고 있었다. 당시 이들은 다행히 의식이 있었지만 사고 충격으로 공황상태에 빠져 차량에 빠져나올 생각을 못하고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한 장 중위는 자신의 차를 갓길에 세운 뒤 119에 구조요청을 하고  예비 부부를 안정시키면서 자신의 차량으로 대피시켰다. 이후 비가 제법 내리는 상황에서 구급차와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20여분 간 휴대폰 조명 등을 이용해 사고 현장을 지나는 차량들이 우회할 수 있도록 유도하다가 구급차가 도착하자 자리를 떠났다.
 
장 중위의 이런 미담은 일주일 뒤 이들 예비 부부가 국방부 민원센터를 경유해 부대에 감사를 전하면서 알려졌다. 박씨는 “장 중위님은 저와 예비신부의 생명의 은인이나 다름없다”며 “저와 아내도 장 중위의 선행을 본받아 다른 사람을 돕고 사회에 기부하는 삶을 살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장 중위는 “당시 위급상황이어서 당연한 조치를 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을 받아 부끄럽다”면서 “두 분이 앞으로 더 행복하게 가정을 꾸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군수사 관계자는 장 중위가 선행을 통해 ‘국민과 함께하는 육군’으로서 본분을 다한 점을 높이 평가해 장 중위를 포상하고 격려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77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통사고로 위험 빠진 예비 부부 구조한 육군 장교의 미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