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4(토)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첫 인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8 20: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001474996_001_20200708090405527.jpg
베네데타 알레그란치 WHO 감염통제국장 ⓒWHO 화상 언론 브리핑 캡처

 

[나눔경제신문=유이정]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의 공기 감염 가능성을 인정했다.
 
7월7일(현지시간) 베네데타 알레그란치 WHO 감염통제국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공공장소, 특히 혼잡하고 폐쇄돼 환기가 잘 되지 않는 환경에서는 공기 전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WHO가 코로나19의 공기 감염 가능성에 대해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WHO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주요 전파 경로는 비말(침방울)이라고 주장해왔다. 이 때문에 WHO는 대화 중 기침, 재채기로 인한 침방울과 물체 표면에 튄 침방울을 감염의 경로로 봤다.
 
WHO가 손 씻기와 거리 두기를 방역 수칙으로 강조해온 점 역시 이러한 이유 때문에서였다. 침방울을 조심하면 충분히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 다만 수분이 증발해 가벼워진 미세 침방울인 에어로졸에 의해서는 감염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에 최근 전 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은 WHO에 코로나19의 공기 감염 가능성을 제시하는 공개서한을 보내며 “코로나19에 대한 예방 수칙을 수정하라”고 촉구했다. WTO가 한발 물러선 태도를 보이는 것은 이러한 행동이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
 
알레그란치 국장은 “증거가 확정적이지는 않다”고 여지를 뒀다. 아직 더 많은 증거를 수집하고 해석해야할 필요가 있다는 것. 이어 “전염을 멈추려면 종합적인 방역 대책이 필요하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을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10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첫 인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