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8(목)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수익 일부 적립한 3억원 기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5 19: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ews_1591342752_1437092_m_1.jpeg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좌)과 전창원 빙그레 대표이사 ⓒ빙그레

 

[나눔경제신문=유이정 기자] 빙그레가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에 3억원을 기부한다.
 
6월5일 빙그레와 대한적십자사는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 날 빙그레는 자사의 대표 제품인 단지형 바나나맛우유의 판매 수익 중 일부를 적립해 총 3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빙그레의 기부금은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을 통해 질병, 실직, 사고 등 위기상황에 직면한 가정 등에 지원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위기가정 등에도 적극적으로 지원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기부에 앞서 빙그레는 2013년 투게더 판매 수익의 일부를 적립한 1억원을, 2019년 희망풍차 사업에 2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처럼 꾸준한 기부에 빙그레 김호연 회장은 2019년 대한적십자사에서 인도주의 실천자에게 수여하는 적십자인도장 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도움이 필요한 곳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0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수익 일부 적립한 3억원 기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