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일)

'바람과 구름과 비'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의 만남…관전포인트 셋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0 14: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1.jpg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의 만남 ‘바람과 구름과 비‘ 관전포인트 셋 ⓒ빅토리콘텐츠

 

[나눔경제신문 고영권 기자] '바람과 구름과 비'가 상상을 초월하는 멜로 팩션사극으로 안방극장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지난 17일 첫전파를 탄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박시후(최천중 역), 고성희(이봉련),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을 비롯,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를 앞세워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킹 메이커들의 이야기들이 기대감이 더욱 상승하고 있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이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드라마로,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라는 소재를 통해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려낼 예정이다. 이에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1. 실제와 가상 역사의 환상적인 조화. 짜릿한 팩션 사극의 탄생
‘바람과 구름과 비’는 흥선대원군과 명성황후라는 실존 인물들 사이로 조선 최고의 역술가 최천중(박시후 분)과 신묘한 영력을 가지고 있는 옹주 이봉련(고성희)이라는 가상 인물들이 함께 어우러져 흥미진진함을 자아낸다. 이에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라는 소재의 조합까지 재미를 더하며, 이제껏 본적 없는 짜릿한 팩션사극을 선사할 예정이다.
 
2. 운명을 둘러싼 킹메이커들의 치열한 암투. 속고 속이는 책략으로 시선 강탈  
최천중, 이봉련,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 분)은 권세가들이 난립했던 조선말기, 운명을 통해 킹메이커로 활약하며 치열한 왕위 쟁탈전을 벌인다. 강력한 정적 채인규(성혁), 김병운(김승수)과 대립하며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두뇌싸움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3. 박시후, 고성희의 강렬하고 애절한 러브 스토리
최천중과 이봉련은 어릴 적 만남을 통해 인연을 맺었지만 예언된 악연과 얽히고설킨 운명의 실타래로 인해 가슴 아픈 사랑을 겪는다. 자신들에게 정해진 운명을 거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강렬한 러브스토리를 펼친다고 해 예비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5-2.jpg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의 만남 ‘바람과 구름과 비‘ 관전포인트 셋 ⓒ빅토리콘텐츠

 

이렇듯 ‘바람과 구름과 비’는 재미를 극대화 시키는 풍성한 볼거리와 신선한 소재로 주말 밤을 순삭시킬 예정이다. 팽팽한 권력싸움 속, 가슴 절절한 로맨스로 눈길을 사로잡을 역대급 멜로 팩션사극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주말 오후 10시 50분 방송 된다.

전체댓글 0

  • 542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람과 구름과 비'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의 만남…관전포인트 셋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