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일)

에스씨엠생명과학, 인하대병원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업무 협약 체결

코로나19 중증 환자 대상 치료 목적 임상 실시 예정… ‘사이토카인 폭풍’ 억제 기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5 1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jpg
왼쪽부터 SCM생명과학 송순욱 부사장과 SCM생명과학 이병건 대표이사, 인하대병원 김영모 의료원장, 인하대병원 이돈행 의생명연구원장 ⓒSCM생명과학

  

[인천=나눔경제신문 양은아 기자]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 에스씨엠생명과학(이하 SCM생명과학)이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이하 인하대병원)과 24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임상 시험용 의약품 ‘SCM-AGH’의 코로나19 중증 환자 대상 치료 목적 임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CM생명과학과 인하대병원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류 사회에 위협이 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 및 치료제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관련 연구 개발 및 임상에 협력하기로 상호 협의했다.
 
면역 과잉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은 코로나19 감염 환자들 중 기저질환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폐렴증세를 보이다가 사망하게 되는 주요 원인으로 파악되며 특히 젊은 층에서 발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다발성 장기부전과 패혈증으로 악화되기 전 급성 염증을 조절하는 적절한 초기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SCM생명과학의 SCM-AGH는 코로나19로 발생하는 ‘사이토카인 폭풍’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질환을 치료할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우선 SCM생명과학은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과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해당 치료제의 치료 목적 사용 임상을 실시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치료제의 본격 개발을 위한 임상도 준비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070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에스씨엠생명과학, 인하대병원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업무 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