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일)

의료용 장갑 ‘20만장’으로 되돌아온 마스크 ‘300장’.. 민간교류가 계기됐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9 22: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309144504399xhzt.jpg
중국 류우먼징 회장이 전달한 의료용 장갑 20만장의 모습 ⓒ부산 중구청

 

[부산=나눔경제 유이정 기자] 인문학 모임 회원들이 중국에 기부한 마스크 300장이 의료진을 위한 의료용 장갑 20만장으로 되돌아왔다. 민간교류의 진정한 품앗이 정신이 빛난 결과다.
 
3월9일 부산 중구청은 중국기업 ‘BLUE SAIL CORPORATION’의 류우먼징 회장이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한국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며 의료용 장갑 20만장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의료용 장갑은 현재 코로나19 사태의 확산을 막기 위해 분투중인 의료진들에게 가장 필요한 물품 중 하나다. 이는 중국에서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런데 대체 왜 류우먼징 회장은 중국이 아닌 한국에 의료용 장갑을 20만장이나 기부한 것일까.
 
이번 기부는 한국-중국 간 민간 차원의 교류가 그 계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2월 초 부산 중구의 인문학 모임 ‘인문학당 달리’가 회원들의 성금으로 마스크 300장을 구입해 중국에 보냈고, 이에 평소 한국 업체들과 거래를 해온 류우먼징 회장이 의료용 장갑 20만장 역기부로 화답한 것.
 
이처럼 뜻 깊은 기부에 한국 협력업체들도 뜻을 보탰다. 동윤 주식회사 예용근 대표와 더블유원인터내셔널 오정일 대표가 중국과 한국의 물류비용, 세관통과, 운송비 등을 부담하며 의료용 장갑이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도운 것이다.
 
중구는 20만장의 의료용 장갑 중 1만장만 중구보건소에서 사용하고 9만장은 부산 16개 구·군 보건소에 6,000장씩 배부하기로 했다. 나머지 10만장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부산지역 의료기관에 지원할 예정이다.
 
류고성 중구보건소장은 “류우먼징 회장을 비롯해 의료용 장갑이 오기까지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한국과 중국이 협력해 코로나19를 슬기롭게 이겨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6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료용 장갑 ‘20만장’으로 되돌아온 마스크 ‘300장’.. 민간교류가 계기됐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