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1(목)

미래엔 목정미래재단,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 개최로 전국 어린이들 합창 솜씨 뽐낸다

초등학교 합창단이나 음악동아리 대상 9월 20일까지 대회 홈페이지 통해 예선 접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0 17: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6.jpg
미래엔 목정미래재단이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 포스터 ⓒ미래엔

 

[나눔경제]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의 교육재단인 목정미래재단(이사장 김영진)이 전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최소 5명에서 60명 이하로 구성된 전국의 초등학교 합창단이나 음악 동아리라면 참여가 가능하다. 단 지자체나 방송사 소속 어린이 합창단 등 전문적인 단체의 합창단은 참가가 불가하다. 대회 시상은 대상 1팀에게는 목정미래재단 이사장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하며 금상 1팀, 은상 2팀, 동상 2팀, 장려상 4팀 등 참가자 10팀과 지도교사상(특별상) 2명에게 총 1700만원 상금을 수여한다.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에 참가를 원하는 팀은 9월 20일까지 참가신청서와 접수일 기준으로 1개월 이내에 촬영된 6분 이내의 자유곡 합창 동영상을 대회 홈페이지(www.mj-chorus.com)에 직접 업로드 하거나 본인의 유튜브 계정에 업로드 한 후 해당 링크 URL을 기재하면 된다.
 
결선은 11월 7일에 진행되며 장소는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결선 대회에서는 각 팀별로 자유곡 1곡(예선 참가곡)과 미래엔 교과서 수록곡 중 1곡, 총 2곡을 부르게 된다. 교과서 수록곡은 △참 좋은 말 △네 잎 클로버 △숲속을 걸어요 △나무의 노래 △”넌 할 수 있어”라고 말해 주세요 △종소리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탱글탱글 화샤샤 총 8곡으로 필요 시 5분 내외로 편곡도 가능하다.
 
2018년에 이어 2019년 두 번째로 개최되는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는 어린이들의 문화적 정서와 올바른 인성 함양을 위해 기획되었다. 2018년에 총 178개팀이 예선에 참가했으며 1차를 통과한 10개 팀 학생 단원들과 지도교사 등 총 4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결선 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목정미래재단 김영진 이사장은 “어린이들이 ‘합창’을 통해 협동과 화합의 가치를 배우고 친구들과의 소중한 추억을 만들기 바라는 마음으로 이 대회를 개최했다”며 “목정미래재단은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여러 분야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대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22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래엔 목정미래재단,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 개최로 전국 어린이들 합창 솜씨 뽐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