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4(금)
좌측버튼 우측버튼
실시간뉴스

나눔기획더보기 +

사회공헌더보기 +

공공단체더보기 +

나눔봉사더보기 +

투데이 HOT 이슈

수원시, 노숙인·노인 등 ‘취약계층’ 위해 코로나19 기부금 사용한다
취약계층을 위한 도시락 제작비용 일부로 사용된 수원시민들의 기부금 ⓒ수원시   [나눔경제신문=유이정 기자] 수원시가 코로나19 성금으로 모인 시민들의 기부금을 적재적소에 사용하고 나섰다.   6월4일 경기도 수원시는 “시민·단체·기관·기업 등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전해달라며 기부한 성금과 물품을 무료급식소 중단에 따른 노숙인 지원 등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3일 기준 수원시가 집계한 코로나19 관련 기부액은 현금 4억4858만원, 현물 7억2392만원 상당 등 11억7250만원에 이른다. 현물은 마스크 29만2024매, 소독제 2만6022개, 기타 물품 4만108개다. 재난기본소득 기부를 제외한 금액으로 추후에는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시는 기부 받은 현금과 현물 중 3월10일 (재)극동방송과 ㈔신경기운동중앙회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써 달라”며 지정 기탁한 성금 1억1,000만원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소상공인 업체에 특별 위로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해당 위로금은 두 차례에 걸쳐 전달됐다. 3월25일에는 33개소에 각각 100만원씩 모두 3,300만원이, 5월26일에는 17개소에 각각 100만원씩 총 1,700만원이 지원됐다. 위로금 지원은 기부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나머지 기부금 중 일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로 식당·무료 급식소 운영이 중단돼 제때 식사를 하지 못하는 저소득층 어르신과 노숙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도시락 제작비용 일부로 사용됐다.   노숙인을 위한 도시락은 3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 지원됐으며, 어르신 도시락 지원은 6월까지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의 현물은 방역물품을 구하기 어려운 취약계층 등을 위해 전달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수원시는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랑의 열매와 #함께 극복 수원 나눔 캠페인’을 전개중이다. 8월31일까지 진행되는 나눔 캠페인의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청년 실직자, 저소득층·사각지대 시민 등을 위해 사용된다.

IT|전자

금융|증권

산업|유통

비밀번호 :